• 공지사항
  • 교구 보도자료
  • 교황청 뉴스
  • 담화문 메시지
HOME > notice > 보도자료
[보도자료_0816] 한국여자수도회장상연합회 회장 이광옥 수녀의 환영사
작성자 : 방한준비위원회 작성일 : 2014-08-16 조회수 : 1172

 

교황님과 한국 수도자들의 만남 시

한국여자수도회장상연합회 회장 이광옥 수녀의 환영사

(2014년 8월 16일, 꽃동네 연수원)

공경하올 프란치스코 교황님!

교황님의 한국 방문을 진심으로 환영합니다.

교황님의 아시아 지역 첫 방문지로 한국을 선택하여 오시니 이는 한국 교회의 ‘기쁨’인 동시에 ‘책임’이기도 한 역사적인 사건이라 말씀 드리고 싶습니다.

또한 방문 중에 수도자들과 만나 대화하는 특별한 자리를 허락해 주심에 깊은 감사를 드리며 저희와 기도하며 대화하는 이 시간은 참으로 소중하고 의미 있다고 생각합니다.

한국 교회는 순교자들의 희생과 영성으로 성장하여 왔습니다. 그러나 오늘날 한국 사회는 자본과 권력이 지배하는 양극화된 시대의 영향으로 고통을 받고 있으며 교회 역시 신자유주의의 범람으로 인한 세속화에 물들어 쇄신을 필요로 하고 있습니다. 사회 곳곳에서 고통과 억압을 호소하며 교회의 손길을 필요로 하는 곳은 이루 헤아릴 수 없이 많습니다. 하지만 교황님의 「복음의 기쁨」으로 위로를 받고 힘을 얻고 있습니다.

수도자들은 교회의 가르침과 교황님의 「복음의 기쁨」의 말씀을 따라 이념적 사고를 떠나 ‘가장 힘없고 가난한 사람들에게 가라, 그들과 함께 하라.’는 가르침에 따라 쓰러져 신음하는 이웃들에게 손을 내밀고 그들 곁에 머물며 복음을 실천하고 있습니다. 가장 약한 사람과 연대하는 것이 바로 교회의 근본적인 모습이라고 강조하신 것처럼, 저희 수도자들은 이웃의 고통에 참 눈물을 흘리며 현장에서 기도로 함께 하고 있습니다. ‘탈리타쿰 코리아’의 조직이 이루어진 것은 그 결과의 하나입니다.

교황님의 한국에서의 일정이 부디 한국이라는 지역 교회가 걷고 있는 구체적인 여정을 격려하는 시간이 되길 빕니다. 동시에 우리 한국 사회와 교회는 교황님의 말씀과 방문을 통해 고통 받는 우리 백성들의 상처를 어루만져 주는 ‘어머니요 교사’인 보편 교회의 따뜻한 손길을 느끼게 될 것입니다. 또한 교황님의 이번 한국 방문은 수도자들에게 ‘밖으로 나가’ 용기 있게 복음을 전하도록 하는 활력소가 될 것이라 생각합니다.

교황님의 방문 소식을 접한 수도자들은 4월부터 7월까지 묵주기도와 주 1회 단식을 봉헌하며 교황님을 기다렸고 영적 선물을 마련하였습니다.

다시 한번 교황님의 한국 방문을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모든 일에 주님의 은총이 가득하시길 빕니다.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