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공지사항
  • 교구 보도자료
  • 교황청 뉴스
  • 담화문 메시지
HOME > notice > 보도자료
[보도자료_0816] 한국남자수도회_사도생활단장상협의회 회장 황석모 신부의 환영사
작성자 : 방한준비위원회 작성일 : 2014-08-16 조회수 : 1259

 

교황님과 한국 수도자들의 만남 시

한국남자수도회•사도생활단장상협의회 회장 황석모 신부의 환영사

(2014년 8월 16일, 꽃동네 연수원)

공경하올 프란치스코 교황님!

격려와 치유가 절실히 필요한 이 땅을 찾아주심에 한국 수도자들을 대표하여 깊은 감사를 드립니다. 교황님의 방문은 한국의 수도자들에게 좌절을 넘어 희망으로, 다시금 주님 제자로서의 사명감을 가지고 살아가길 바라는 성령의 징표로 느껴집니다.

교황님의 행보에 세상은 놀라고 있습니다. 그리고 교황님의 말씀에 귀 기울이며 변화하고 있습니다. 우리 수도자들 또한 착한 목자이신 교황님의 여정을 바라보며 기도하고 있습니다.

믿음과 사랑의 가교인 희망, 이 시대에 교황님이 바로 희망이길 염원합니다.

한국의 수도자들은 누구보다 더 이 시대의 희망이길 염원합니다.

그러나 우리는 스스로의 삶으로 이 시대의 빛과 소금이 되어야 함에도 그 빛과 맛을 잃어가고 있음을 고백합니다.

우리는 성령의 선물인 다양한 카리스마로 교회와 세상의 유익한 것을 추구해야 함에도 공동체보다 개인을 우선시하고, 절제와 나눔의 모범이 아닌 소비주의에 동화되고 있습니다.

우리는 쇄신을 통한 적응보다 세속주의와 타협함으로써 우리의 신원과 각각의 카리스마를 모호하게 만들고 있는 장본인들입니다.

착한 목자이신 교황님 앞에서 이것을 고백하는 것은 우리 자신과 수도 공동체가 진정한 쇄신을 통하여 이 시대에 희망이 되고자 하기 때문입니다.

희망은 모든 시간 안에서 늘 살아있습니다.

이 희망을 통하여 우리는 믿음과 사랑으로 나아가고, 그것이 바로 복음인 것을 또한 알고 있습니다. 한국의 수도자들은 다시금 이 시대의 희망이 되어 빛과 소금의 삶을 살고자 합니다. 이 희망이 누구에게는 용기가 되고, 누구에게는 성찰이 되고, 누구에게는 회심의 삶이 되도록 거듭나겠습니다.

모든 이들의 착한 목자이신 프란치스코 교황님!

저희들은 교황님을 통하여 놀라움과 희망이 얼마나 크게 하느님을 증언하는지를 깨닫게 되었습니다. 이제는 저희들도 삶으로 그 놀라움과 희망을 증언하겠습니다. 그리고 교황님의 사도적 행보와 건강을 위하여 증언하는 삶으로 교황님과 함께하겠습니다.

마지막으로 세속주의의 한복판에 서 있는 저희들이 쇄신을 통하여 새로워질 수 있도록, 든든한 기도의 후원자이며 모범의 징표가 되어주시기를 감히 청합니다. 

 

  • list